1. 난청이란? 위로가기

난청은 귓속에서 소리가 전달되거나 변화되는 과정의 이상으로 발생합니다. 난청은 전음성 난청(소리가 달팽이관에 전달되는 경로에 발생하는 이상)과 감각신경성 난청(달팽이관 및 청신경 또는 중추신경계의 이상으로 소리를 감지하는 데에 문제가 있는 경우)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드림이비인후과에서는 난청에 따른 원인을 정확히 구분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실시합니다. 다양한 검사를 통해 환자의 난청 상태를 정확히 파악합니다. 이에 따른 약물치료를 통해 청력의 회복 정도를 살펴보며, 수술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시행합니다.

2. 난청의 원인 위로가기

전음성 난청을 일으키는 원인

  • 삼출성중이염(소아의 경우에 흔함)
  • 이소골 연결의 손상
  • 만성 중이염
  • 심한 귀지로 인한 외이도 폐쇄
  • 외상성 고막천공

감각신경성 난청을 일으키는 원인

  • 노인성 난청
  • 메니에르병
  • 소음성 난청
  • 뇌수막염 등의 염증성 질환
  • 돌발성 난청
  • 이독성 약물
  • 유전성 난청
  • 측두골 골절 등의 외상

3. 난청검사 위로가기

  • 순음청력검사(난청의 정도와 종류를 파악)
  • 어음청력검사(선별된 단어를 통해 난청 상태 파악)
  • 임피던스 청력검사(고막, 중이강, 이관 등의 상태 확인)

4. 난청의 치료 위로가기

난청이 발생되는 원인은 너무 많아서 정확한 검사를 통하여 원인을 파악해야 합니다. 난청은 원인에 따른 적절한 치료계획을 수립하고 치료해야 합니다. 전음성 난청 및 감각신경성 난청 모두 원인 질환을 약물로 우선 치료합니다. 전음성 난청은 약물치료를 꾸준히 하였지만 호전이 없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봐야 합니다. 감각신경성 난청의 경우 경도 이상의 난청은 보청기를 착용하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이 없을 정도의 청력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만약 보청기를 사용해도 청력이 회복되지 않는 고도 이상의 난청의 경우 인공와우이식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5. 보청기 위로가기

국내에서는 40-50만 명 정도가 보청기를 착용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청기를 사용할 경우 소리의 되울림, 외이도 폐쇄로 인한 저음의 울림, 소리의 변형 및 불편한 착용감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에 여러 가지 검사 등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